(4)

Son bonheur/Danbo & Wall-E 2014. 12. 28. 10:31






오랫만에 뜨개질을 했다
외할머니께서 몇번씩이나 떴다 풀기를 반복하셨던 빨간 털실,
내게 물려주신 대바늘 세트 그리고 엄마가 내게 물려준 코바늘 세트로 말이다


'Son bonheur > Danbo & Wall-E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(2)  (0) 2014.12.28
-  (0) 2014.12.28
-  (0) 2014.12.28
-  (0) 2014.12.28
(4)  (0) 2014.12.28
-  (0) 2014.11.27

-

Son bonheur/Danbo & Wall-E 2014. 11. 27. 01:44




Coincé ou heureux?




'Son bonheur > Danbo & Wall-E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(2)  (0) 2014.12.28
-  (0) 2014.12.28
-  (0) 2014.12.28
-  (0) 2014.12.28
(4)  (0) 2014.12.28
-  (0) 2014.11.27